카테고리 없음

내집 마련을 위한 부동산 경매의 장점과 정보

2020. 12. 27.

부동산 경매란?

부동산을 매입할 때 부족한 자금은 대부분 은행에서 차입하는 형태로 거래가 이루어지는데 일정 기준에 적합한 사람에게 은행은 부동산을 담보로 돈을 빌려주고 은행은 담보의 댓가로 이자를 받습니다.

이때 등기부에 저당권(근저당)이 설정되게 되는데 채무자가 이자 및 원금 지급을 하지못해 상환불능 상태가 되면 은행은 근저당이 설정된 부동산을 경매시장에 내 놓아 자금을 회수합니다.

 

이와 같이 부동산경매란 개인이 해결하지 못하는 채무관계를 법원에서 일정한 절차(민사집행법)를 통해 매각하고, 그 대금으로 '배당'하는 강제집행 절차입니다.

채권을 회수해야만 하는 채권자로에게 효율적인 제도이며 이때 매수하는 낙찰자 역시 부동산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기도 합니다.

급매보다 저렴한 가격

부동산 경매 시장에서 볼 수 있는 명제 중 "경매는 급매보다 싸다" 인데요 부동산 호황기에는 경매가격과 매매가격이 비슷해 보일 수 있지만 경매 가격과 비교하면 좋은 것을 찾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또한 10년간 경매시장의 상황을 살펴보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낙찰가는 반드시 급매가보다 낮았습니다.

국가가 주관하는 거래 안전성

최근 부동산 상승때 호가를 끌어올린 허위 매물이 큰 문제가 되었습니다.

일반 시장에는 여전히 가짜 미끼 상품들이 섞여 있는데 그래서 일일이 확인하지 않으면 거래가 가능한지 완료된 것인지 구분하기가 어렵습니다.

 

반면 경매에는 진품만 있습니다.

국가가 일일이 확인한 뒤 거래할 수 있는 품목한 업로드하기 때문인데요 또 경매 시작과 동시에 전국의 모든 품목이 공개돼 입찰이나 변경 등 신분변동이 모두에게 투명하게 공개됩니다.

 

부동산 경매는 위험하다는 선입견이 있는데 하지만 권리분석을 제대로 하지 못하거나 부동산 가격조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 외에는 경매가 위험한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경매와 달리 일반 중개업소를 통해 부동산을 취득할 경우 이중계약위험이나 임대인의 신분위조 등 부동산 사기의 위험이 있으며 또 계약 당시 약속한 금액보다 가격을 더 올려달라고 요청하거나, 판매자가 마음을 바꿔 계약을 파기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일도 있는데 경매는 그럴 일이 없습니다.

무엇보다 경매를 통해 구입한 소유주의 권리는 일반 매매를 통해 얻은 권리와 다를바 없으며 만약 명도가 어려운 경우가 발생하더라도 법원은 낙착자에게 손을 들어줍니다.

 

시장경제 공부

일반인들은 경매에서 얻을 수 있는 다양한 부동산 아이템에 대한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전국 각지의 다양한 품목을 경매함으로써 부동산 시장의 시야를 더욱 넓게 넓힐 수 있습니다.

직접 투자하지 않고 경매 정보지를 훑어보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전반적인 시장 흐름과 지경 경제에 대한 시야를 넓힐 수 있습니다.

부동산 혼돈기일때 유리

부동산 시장의 호황기에는 어떤 아파트든 살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매수자는 더 높이 오를 곳을 선택할 수 있을 정도로만 노력하면 되기 때문에 활황기에는 부동산 경매로 주택을 구매하기는 쉽지 않지만 요즘같이 집값이 내려갈지 올라갈지 예측하기 힘든 '부동산 혼돈기'일때는 부동산 경매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집을 사는 방안이 유리할 수 있습니다.

 

또 일반적으로 상승기 보다는 혼돈기에 경매로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집을 살 수 있는데 시세보다 싸게 샀다면 집값이 내려가도 손해를 피할 수 있고 다시 시장이 오를 때까지 기다릴 수도 있습니다.

부동산 경매는 이런 혼란스러운 시기에 집을 사야 하는 실수요자들에게 하나의 선택권이 될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123